욕지도

욕지도

욕지도여행

동양의 나폴리 통영 보석같은 섬! 욕지도

 

한려수도의 끝자락에 별처럼 흩어진 39개의 섬을 아우르는 욕지면의 본섬으로 면적이 14.5km2에 해안선의 길이가 31km, 최고봉은 천왕봉(392m)이다. 통영을 한국의 나폴리라고 부르는 이유는 천혜의 항구이자 다도해의 많은 섬으로 가는 출발지이기 때문이다. 통영을 대표하는 섬 욕지도는 통영 삼덕항에서 32km, 뱃길로 1시간쯤 걸린다.

통영에서 남쪽으로 달리면 크고 작은 섬들이 즐비한 국도, 연화도, 노대도, 두미도 등과 함께 연화열도의 욕지면을 대표하는 섬을 만나게 된다. 연화열도의 맏형인 욕지도는 남쪽 끝 먼바다에서 거친 풍랑을 온몸으로 막아내고 있는 고마운 섬이다. 욕지도 동항은 연화도, 우도, 노대도, 내초도

등 크고 작은 섬들이 울타리처럼 에워싸고 있어 호수처럼 잔잔하다.




욕지도 천왕산 한려해상전망


욕지도(欲知島), 이름의 유래


알고자 하는 의욕이 가득한 섬이라는 의미를 가진 섬

그 이름부터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욕지도가 이토록 독특한 이름을 가진 유래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예전에는 사슴이 많아, 녹도(鹿島)라고 불렸던 섬이었는데, 언제부터인가 욕지항(欲知港) 안에 있는 섬이 거북이가 목욕하는 형상 같다 하여 욕지도(浴地島)라 불러졌고, 시간이 지나고 와전되며 욕지도(欲知島)로 바뀌었다는 말도 있고, 또 지리적 특성상 유배지로서 수많은 인물들이 이곳에 귀양 와서 욕(辱)된 삶을 살다 갔다 해서 생긴 말이라는 설도 있습니다. 이처럼 여러 가지 유래가 있지만, 가장 신빙성 있게 회자되는 것은 바로 불교와 관련된 전설인데요. 백여년 전, 어떤 노승(老僧) 이 시자승(侍者僧)을 데리고 지금의 연화봉에 올랐는데 그때 시자승이 이렇게 질문했다고 합니다. “스님 어떠한 것이 도(道)입니까?” 그러자 노승이 지금의 욕지도를 가리키며 ”欲知‘道’觀世尊‘道’, 해석하자면 ‘도를 알고자 하거든 세존의 도를 바라보라.’ 라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여기서의 ‘道’가 ‘島’로 바뀌어, 지금의 욕지도가 되었다고 전해집니다.

 

 

 

푸른바다, 맑은 하늘과 저 멀리 보이는 섬들까지 하나도 놓칠 수 없는 멋진 풍경입니다.


지도의 역사

 

소가야의 칠성지에 따르면, 소가야시대 9대 왕계(서기44년∼)에 걸쳐 다스린 2현 6향 10부의 18주와 20개 도서 중에 욕지도, 연화도가 포함되어 기록된 것으로 보아 그때부터 행정구역으로 취급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경상남도 지정 기념물 제27호인 신석기시대 욕지도 패총이 있고, 삼국시대의 유물이 지금도 출토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예전부터 삶의 터전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고, 90년대에는 제주도와 일직선이라는 지리적 이점으로 인해 경남에서 부산항 다음으로 융성하였던 항구였습니다.

 

 

 

욕지도전경 | 욕지항

 

 

 

욕지도전경 | 출렁다리

 

 

 

욕지섬 전경 | 삼여


욕지도는 언론과 방송을 통해 유명해진 소매물도와 한산도에 비해 욕지도는 조금 덜 알려졌지만, 지금은 지나가는 여행지가 아니라 반드시 1박을 하는 유명한 관광지로 자리매김을 했다. 그만큼 보고 즐길 게 많다는 증거이다.

여기에 수려한 섬과 별처럼 흩어진 바다의 경치를 감상하면서 천왕봉(392m)을 등산하는 것은 최고의 섬 여행이 된다.
낚시꾼들에게는 유명한 출조지이고, 여름 한때만 몰려오는 피서지가 아니라 사시사철 언제든지 찾아와도 편안하게 쉬고 즐길 수 있는 것들이 많이 있기 때문이다.

차도선에 싣고 온 차량을 몰고서 21km 길이의 해안도로를 달리고 봉우리와 봉우리를 잇는 산행로를 따라서 등산을 하다 보면, 숨겨진 비경을 많이 발견하게 된다. 보통 크기의 섬이기 때문에 첫 배로 들어왔다가 마지막 배로 나가도 여유가 있다.
 

‘욕지(, 알고자 하거든)’라는 섬 이름처럼 남해상에 위치한 보통 크기의 이 섬에는 묘한 끌림이 있다. 경남의 대표적인 항구인 통영에서 32km, 1시간이란 적당한 거리에 있기에 부담이 덜하다.

 

 

 

욕지도에서만 볼 수 있는 바다풍경

 

 

 

욕지도 바다 풍광


욕지도 해안도로 일주 코스


욕지도의 둘레는 17km, 자동차로 둘러볼 수 있게 일주도로가 깨끗하게 정비돼 있다. 산 중턱을 에두르는 일주도로를 돌다보면, 욕지의 아름다운 자연과, 순박한 삶을 모두 만날 수 있다. 일주도로는 섬의 중턱을 깎아 만들었다. 일주 드라이브는 욕지항 선착장에서 시작해 섬 중앙의 천황봉을 중심으로 둘레를 한 바퀴 빙 돌게 된다.

불곡마을, 유동, 덕동, 고래머리를 지난다. 선착장 왼편에서 시계 방향으로 5분 정도 달리면 첫 번째 고개에 올라선다. 남쪽 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는 전망 좋은 곳이다. 무수한 세월 동안 깎여 내린 해안 단애가 아슬아슬하면서도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일주도로 북쪽엔 가두리 양식장이 가득하다.

 

 

 

욕지도 일주도로를 따라 드라이브 하면서 창문 밖으로 풍경을 보면 아름답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특히 일출과 일몰 직전에 드라이브를 하시면 환상적인 욕지도의 풍경들을 눈에 담아 기실 수 있고
아주 즐거운 추억을 남길 수 있습니다.

 

 


욕지도 활어양식장





욕지도의 명소 로는 삼여도, 출렁다리·페리칸바위, 새엔덴동산, 새천녀기념공원이 있다.

욕지도의 볼거리는 천황봉 등산로에서 바라보는 해안절경, 수평선의 일출과 일몰, 삼여도 비경, 덕동 몽돌해수욕장, 태고암, 욕지개척축제 등이 있다.

욕지도의 산
천황봉(天皇峰): 욕지도의 최고봉인 392m 산이며, 예로부터 마을사람들이 산기슭의 제당에 천황산신(天皇山神天帝)를 모시고 제사를 지낸 것에서 유래햇다.

욕지섬 특산물
섬특산물: 고무마, 감귤, 상황버섯, 흑염소, 사슴 등

그림같은 섬들과 한가로운 갯마을, 아늑한 포구
환상적인 절경들이 어우러져 있는 요깆도, 연화도
아름다운 한국의 섬 욕지도와 대일해운이 행복한 여행을 선물합니다.



 

욕지도·연화도 가볼만한곳